봄철 환절기에 증가하는 탈모 증상, 약용효모 성문의 판시딜로 관리하세요
2019-04-11 오후 4:35:20 333
(2019-04-11) 따뜻해진 날씨에 야외활동이 늘어나고 봄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시기이지만, 최근 미세먼지뿐만 아니라 환절기의 심한 일교차와 건조함 등으로 인해 두피의 유·수분 밸런스가 깨지면서 모발이 손상되고 머리카락이 쉽게 빠 질 수 있다. 따라서 봄 환절기에는 모발 건강과 함께 탈모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 다. 동국제약(대표이사 오흥주)이 2018년 시장조사기관인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20 20세 이상 성인 1,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, 성인의 19.7% 19.7%가 탈모 증상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. 40~50대 뿐만 아니라 취업난이 나 업무 스트레스로 인해 20~30대 젊은층에서의 탈모 증상 경험률도 매년 증가 하고 있으며, 아직 남성의 탈모 경험률이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지만 여성 의 탈모 경험률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탈모는 원인 개선이 필요한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잘못된 정보로 인해 치료 시기 를 놓치거나 효과적으로 치료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. 조사 결과에 따르면, 탈 모 증상을 관리하는데 있어 많은 사람들이 기능성 샴푸(67.5%)나 식이요법(38.1%) (38.1%)을 이용하고 있지만 의약품(38.6%)을 사용한다는 비율도 전년보다 약 11% 11% 증가했다. 이는 상당수 소비자들에 있어 ‘입증된 의약품을 통한 탈모 관리가 효과적’이라 는 인식이 확산되고, 최근 ‘머리를 자라게 한다’는 탈모 샴푸(기능성 화장품)의 과대광고가 적발되면서 객관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탈모치료제에 대한 소비자들 의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. 탈모는 치료 시기가 늦어질수록 개선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모발이 가 늘어지고 빠지는 초기부터 관리해야 한다. 하지만, 조사결과에 따르면 탈모 증 상 경험자의 14.7%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거나 자연스러운 현상 등으로 인식해 적극적으로 관리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. 동국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“탈모 증상이 있는 경우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이 나 기능성 샴푸, 레이저 치료기 등에 의존하기 보다는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발 생 원인에 맞는 적합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필요하다”며, “판시딜처럼 다양한 임상연구를 통해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된 의약품을 선택해 꾸준히 관리하는 것 이 좋다”고 밝혔다. 동국제약 판시딜은 일반의약품 탈모경구제 시장 5년 연속 판매 1위(2014-2018년 년, IMS 데이터 기준) 제품이며,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지난달 발표한 ‘2019년 도 제21차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’ 조사결과에서, 소비재산업의 ‘탈모치료제’ 부 문 1위로도 선정되었다. 판시딜은 모발과 손톱의 구성 성분인 케라틴, L-시스틴 등과 모발 영양 성분인 약용효모, 비타민 등 6가지 성분이 최적의 비율로 배합되어 있다. 이들 모발 필 수 영양성분들이 혈액을 통해 모근조직 세포에 직접 공급되기 때문에 머리카락 이 굵어지고 덜 빠지게 된다. 국내에서 시행된 약용효모 복합제제에 대한 임상 연구 결과에 따르면, 복용자의 79%가 모발이 굵어졌으며, 빠지는 모발의 수가 45% 45% 감소하고 전체 모발 수는 12%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. 탈모 증상 개선을 위한 단독 복용은 물론 탈모로 병원치료를 받고 있거나 남성 호르몬 억제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들도 보조요법으로 병용할 수 있다. 또한 성 욕감퇴나 발기부전 등의 성기능 관련 부작용 걱정 없이 안심하고 복용할 수 있 다..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으며, 하루 세 번 1캡슐씩 3~6개 월 동안 꾸준히 복용하면 되며, 12세 이상부터 복용이 가능하다.
훼라민큐와 함께하는 '도자기 만들기 원데이 클래스' 진행
등록된 글이 없습니다.